메뉴 후원안내

국제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정희는 무조건 안 돼?!" 부산대, 보수주의 행사대관 일방적 철회 논란
부산대가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우호적인 강연이 있다는 이유로 행사 장소의 대관을 철회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루스포럼은 부산대트루스포럼 주관으로 오는 31일 부산대학교 10.16 기념관에서 '2020보수주의 컨퍼런스 in 부산'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당초 부산대의 공식적인 승인을 통해 장소를 대관했으나 행사를 며칠 남기지 않은 28일 오전, 부산대는 일방적인 장소 대관 철회를 통보했다. 일부 학생이 강연의 제목을 문제 삼았다는 이유였다. 일부 학생이 문제 삼은 강연은 이강호 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의 ‘박정희가 옳았다’는 강연이다. 이 위원은 1985년 서울대 총학생회장에 당선된 이력을 지닌 공산주의 운동가였지만, 소련의 붕괴로 공산주의 사상에 회의를 갖게 되며 자유보수주의로 전향한 바 있다. 이후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견해도 달리하면서 2019년엔 '박정희가 옳았다'는 책을 저술하기도 했다. 트루스포럼은 "행사가 임박한 상황에서 일부 학생들의 항의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장소이용 승인을 일방적으로 철회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며 부산대의 조치를 강력히 규탄했다. 트루스포럼의 김은구 대표는 "박정희 대통령과 10.16(부마민주

국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