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제

더보기
이스라엘과 하마스 7년 만에 대규모 무력충돌... 美 "하마스 규탄"
2014년 이후 7년 만에 발생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무장정파 하마스 간의 대규모 무력충돌이 그칠 줄 모르고 있다. 로이터 통신 및 현지 연락망에 따르면 '욤 예루샬라임(예루살렘의 날)'을 맞이하는 9일 저녁부터 이스라엘 경찰과 팔레스타인 무슬림들을 포함한 아랍 무슬림들의 무력충돌이 거세게 일어났다. 10일에는 오전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성지인 예루살렘의 성전산 내에서는 전쟁을 방불케 하는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약 300여 명의 무슬림과 21명의 이스라엘 경찰이 부상을 입었다. 10일 늦은 오후부터 저녁까지는 하마스가 예루살렘을 향해 대량의 로켓을 발사했다. 주로 이스라엘 남부 지역에 로켓 공격을 하던 하마스는 성전산의 충돌로 인해 예루살렘을 향해 로켓을 발사했으며, 발사된 로켓으로 인해 예루살렘 내에서 대피 사이렌이 울리기도 했다. 발사된 로켓은 예루살렘 교외인 베이트셰메시 등의 공터에 떨어졌다. 이 로켓 공격 직후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에 보복 공습을 단행했으며, 이로 인해 최소 25명이 사망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사망자 중 최소 11명이 로켓을 발사한 하마스 테러 집단의 일원"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하마스의 로켓 공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