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전체기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일성 회고록 두번째 판매금지 가처분소송... 시민단체 "자유를 파괴할 자유는 없다."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의 판매금지 가처분소송을 조속히 인용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단법인 법치와자유민주주의연대(NPK)는 2021년 4월 24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 대한 판매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해당 재판부(박병태, 인진섭, 권경선 판사)는 5월 13일 이 신청을 기각했고, 이에 NPK는 즉각 항고했다. 이후 사단법인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임원들을 중심으로 한 납북자 가족들은 2021년 5월 14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다시 '세기와 더불어'에 대한 판매 및 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도태우, 문수정, 이명규 변호사가 지난번과 같이 소송대리를 맡았으며, 새롭게 제기된 가처분 신청에 따라 22일 오후 3시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다시 가처분 심문기일이 열리게 되었다. 심문 기일에 앞서 기자회견을 가진 도 변호사는 "지난 가처분 신청 기각 결정문은 신청인들에게 민사 가처분이 요구하는 개인적 구체적 권리가 인정되기 어렵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고 밝히며, "이미 일반 판매가 일부 이루어진 상황에서 판매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 김일성 회고록 일반 판매를 합법화하는 결과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
현대차그룹,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완료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더워드뉴스 편집부)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를 완료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2월 본계약 체결 이후 인수 절차를 모두 마치고 소프트뱅크그룹으로부터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이번 거래에서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가치는 약 11억달러로 평가됐다. 인수 결과 현대차그룹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지분 80%를, 소프트뱅크그룹이 20%를 보유하게 됐다. 로봇 시장은 서비스, 인명구조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수요와 센서, 모터 등의 기술 발전을 바탕으로 급성장해왔으며, 향후 정보통신기술(ICT) 기술 발전과 함께 더욱 확장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로봇 신사업을 통해 인류를 위한 기술을 본격적으로 개발하고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해 기업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물류 로봇, 안내 및 지원 로봇,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진입을 위한 자율주행(보행), 로봇팔, 비전(인지/판단) 등의 기술 분야에서 종합적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핵심 기술력을 갖춘 것으로 판단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4족 보행 로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