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대학내일20대연구소, 2021 MZ세대 친환경 실천 및 소비 트렌드 보고서 발표

URL복사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더워드뉴스 편집부) 환경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MZ세대의 환경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콘텐츠를 통해 환경과 관련한 정보를 공부하기도 하고, 플로깅과 같은 환경 관련 캠페인을 실천한 뒤 SNS에 공유하는 등 MZ세대만의 방식으로 환경에 큰 관심을 표현하고 있었다.

이에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MZ세대의 환경 관련 인식 및 행태를 확인한 후, 인사이트를 분석한 '2021 MZ세대 친환경 실천 및 소비 트렌드' 보고서를 발표했다.

◇MZ세대 68.8%, '기업의 친환경 활동에 긍정적'

MZ세대에게 기업의 친환경 활동 관련 인식을 물어보았을 때, MZ세대의 68.8%가 기업의 친환경 활동을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또한 그보다 높은 비율인 74.3%가 향후 기업이 성장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친환경 정책 수립과 관련 활동 수행이 필수라고 인식하고 있어 기업의 친환경 활동의 중요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MZ세대 10명 중 7명 '가격,조건 같다면 친환경 활동 기업 제품 고를 것'

MZ세대는 기업의 친환경 활동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며, 기업의 친환경 활동을 지지하는 비율 또한 높게 나타났다. 최근에는 더 유의미한 환경 보호 활동이 되기 위해선 소비자만이 노력할 것이 아니라 기업 차원에서 노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MZ세대의 절반이 넘는 61.3%가 기업의 친환경 활동이 환경 문제 개선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뿐만 아니라 가격과 조건이 같다면 친환경 활동 기업의 제품을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MZ세대는 71.0%로 나타나 행동으로 실천할 의향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 활동을 잘 실천하는 기업 1위는 삼성(15.5%)'

MZ세대가 친환경 활동을 잘 실천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기업 1위로는 삼성(15.5%), 2위 LG(8.3%), 3위 유한킴벌리(5.5%), 이후 스타벅스, 이니스프리, 롯데, 애플, SK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 대부분 기부, 도시 숲 조성, 플라스틱 순환 경제 구축 등의 환경 보호 활동을 실천하거나, 이벤트나 프로모션 등을 개최하며 MZ세대에게 친환경 이미지를 구축한 곳이라는 특징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5세 이상 40세 이하 남녀 600명 표본을 대상으로 2021년 6월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온라인 패널 조사 방법으로 실시했으며, 데이터스프링이 운영하는 한국 패널 서비스 '패널나우'를 이용했다.

환경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인식, 실천하고 있는 환경 보호 행동과 ESG 경영 외에도 MZ세대가 실천하는 분리배출 방법 및 일회용품 줄이기 방법, 친환경 제품에 대한 추가 지급 가능 금액, 환경 관련 정보,콘텐츠 이용 행태, Z세대가 생각하는 친환경 활동 잘하는 기업, ESG 경영 잘하는 기업 등 상세 조사 결과는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의 연구 자료 내 인사이트보고서 '2021 MZ세대 친환경 실천 및 소비 트렌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제

더보기
[이홍종의 국제정치이야기] 중국 헝다그룹, 3조 원대 계열사 매각 무산... 디폴트 위기 
헝다그룹은 중국 2위의 부동산 업체이다. 300조원이 넘는 부채로 파산위기에 몰린 헝다그룹의 협력사 쥐샹(鉅祥)의 달러채권이 10월 초 디폴트가 선언된 이후 2주여만에 채권 만기일이 최소 3개월이상 연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쥐샹의 달러채권 규모는 2억6000만달러(약 3000억원)이다. 이 채권 담보인에 헝다그룹이 포함돼 있다. 헝다그룹 전체의 파산 위기도 고조되면서 중국 부동산업계 전반에 연쇄효과를 일으킬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신리, 판타지아 등이 공식 디폴트가 선언됐고 모던랜드는 홍콩 증시에서 거래가 정지된 가운데 오는 10월 25일로 예정된 달러채권 만기일 연장을 위한 투자자들과의 협의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헝다 위기가 통제 가능한 수준이라는 낙관적이고 원론적인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부동산 시장에서 개별적인 문제가 나타나고 있지만 전반적으로 통제가 가능하다." "부동산 시장의 건강한 발전이라는 큰 상황에는 변함이 없다." 일부에서는 중국 고위충에서 "헝다그룹 사태 통제가 가능하다"는 발언이 잇따라 나오는 것은 그만큼 헝다그룹의 디폴트 우려가 한층 더 커졌다는 신호라는 지적도 나온다. 헝다가 위안화 채권의 이자 납입을 우선시하고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