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이홍종의 국제정치이야기] 적은 그를 악마라고 부르고 우린 그를 영웅이라 부른다

URL복사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 American Sniper>(2014)는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감독한 미국의 전기/전쟁 드라마이다. 각본은 네이비실(Navy Seal) 전설의 저격수, 크리스 카일(Chris Kyle)의 회고록 'American Sniper: The Autobiography of the Most Lethal Sniper in U.S. Military History'(2012)를 기반으로 한다. 크리스 카일(Bradley Cooper 분)은 이라크 전쟁에 네 번 참전하여 공식 160명, 비공식 255명, 사상 최다 저격기록을 가지고 있다.

 


네 번의 참전을 마치고 이라크전 베테랑들과 위로의 시간을 가지면서 가족들과 편안한 시간을 보내던 크리스 카일! 전역 후 PTSD를 겪고 있던 전직 해병 에디 레이 루스(Eddie Ray Routh)와 시간을 갖기 위해 외출했으나 카일은 영영 돌아오지 못했다. 루스가 그를 총으로 쏜 것이다. 미국 전 국민이 애도하는 실제 영상들이 영화 마지막에 담겨 있다.

 

 

"나라를 지킨 군인들을 개처럼 버리는 국가와 영웅처럼 대하는 나라! 미국이 부럽다면 시민의 자긍심과 군인들의 애국과 헌신 때문일 것이다." 한 네티즌의 한줄평이다. 고 백선엽 장군님이 생각난다.

 

 

필자가 고등학생 때 역사선생님이 해 준 이야기가 있다. 그분이 군대에 있을 때 휴가갔다 귀대하는데 한 아줌마가 별로 깨끗하지 않은 물에 배추를 씻고 있어서 뭐라고 하니 "군인들이 먹을 거예요"라고 했다고...

 

10년 전 쯤 필자가 미국 서부를 여행하는데 벌판에 흑소들이 많았다. 가이드에 의하면, "흑소가 맛이 있는데 흑소의 80%를 국방부에서 구입한다. 해외나 미국 내 군인들에게 제공하기 위해서..."
영화 <아메리칸 스나이퍼>는 제87회 미국 아카데미상에서 최우수작품상, 각색상, 남우주연상을 포함한 6개 부문에 후보 지명되었고 최우수 음향편집상을 수상하였다.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작품 중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올린 영화인 동시에 미국에서 2014년에 가장 높은 수익을 올린 영화가 되었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이홍종 정치학 박사/부경대 명예교수)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관련기사

5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제

더보기
[이홍종의 국제정치이야기] 중국, 쓰러진 '반도체 굴기'
30조 원에 육박하는 거대한 부채를 못 이겨 파산 구조조정 절차에 들어간 중국의 대표 반도체기업 칭화유니그룹이 청산되는 대신 새 주인을 맞아 생존할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 국유기업과 알리바바 등 7개사가 숏리스트(적격예비후보)에 올랐으며 이중 SK하이닉스 우시공장에 투자한 우시시(市) 국유기업도 인수의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500억-600억 위안(약 9조2000억원-약 11조원) 선에서 칭화유니그룹을 인수하겠다고 의향을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매체 차이신과 반도체 전문매체 지웨이왕 등에 따르면, 칭화유니그룹은 지난 10월 18일 밤 공고를 내고 베이징시(市) 제1중급인민법원 주재로 1차 채권인 회의가 열렸다고 밝혔다. 칭화유니그룹은 일부 우량자산을 떼어 매각하는 방식이 아닌 그룹 전체 일괄인수를 원칙으로 한다고 밝혔다. 칭화유니그룹은 파산 구조조정 절차개시 직후인 지난 7월 전략 투자자 유치공고를 낸 바 있다. 칭화유니그룹은 "제1차 채권인 회의의 성공적 개최는 구조조정이 최후의 가장 중요한 단계에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며 "조속한 전략투자자를 확정함으로써 그룹부활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적으로 중국 반도체 굴기에는 아직 상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