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카카오, 2022 신입 개발자 블라인드 채용 진행

URL복사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더워드뉴스 편집부) 카카오가 주요 공동체와 함께 '2022 신입 개발자 공개 채용'을 실시한다. 채용 규모는 000명이다.

이번 공채는 카카오,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커머스, 카카오페이 등 총 7개 공동체에서 동시에 진행하며 지원자는 최대 2지망까지 지원 희망 회사를 선택할 수 있다.

카카오는 지원서에 학력, 전공, 나이, 성별 등의 정보를 받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2017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우수한 개발자를 선발하기 위해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의 스펙이 아닌 능력 검증을 통해 지원자의 개발 역량과 업무 적합성을 집중적으로 고려하겠다는 취지다.

지원자는 8월 19일부터 9월 6일 오후 5시까지 카카오 인재영입 사이트를 통해 공채 지원을 하면 된다. 성명, 이메일, 휴대전화 번호 등만 입력한 후 본인 계정을 생성하면 누구나 1차 온라인 코딩테스트에 응시할 수 있다. 채용 전형은 9월 11일 1차 온라인 코딩테스트를 시작으로 2차 온라인 코딩 테스트와 1,2차 인터뷰 순으로 진행되며, 최종 합격자는 11월 중 선발 예정이다.

공동체별로 세부 전형 일정은 상이하며 자세한 내용은 카카오 인재영입 사이트(https://careers.kakao.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북한 교육이 부럽다고? 지금 제정신인가?
경기도교육청의 인스타그램에서 '북한 가고 싶다', '북한 친구들 부럽다'라는 내용의 웹툰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경기도교육청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 - 북한 친구들 부럽다'라는 제목의 웹툰편이 공개됐다. 해시태그에는 '#교육청툰', '#북한 친구들 부럽다'가 달렸다. 해당 웹툰은 초등학교 교사가 2학년 학생들에게 북한 학교생활을 소개하면서 생긴 일화를 담았다. 교사가 북한의 생활을 가르치며 북한에서는 우리나라처럼 급식을 먹는 대신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가서 먹는다고 하고 북한에서는 담임이 한 번 정해지면 졸업할 때까지 바뀌지 않는다고 하자 아이들이 "북한 부럽다!", "우와~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 싶다", "갈 사람 손들어~"라며 손을 드는 장면이 그려졌다. 코로나19로 인해 소풍도 가지 못한 안타까운 현실과 담임선생님과 함께 하고 싶은 어린 학생들의 소망을 담은 내용으로 볼 수 있으나 이 웹툰은 북한의 현실을 외면하고 북한을 미화하며 찬양하는 것과 다름없다며 강한 반발을 불러왔다. 대한민국 교원조합(대한교조)와 올바른 교육을 위한 전국교사 연합(올교련)은 성명서를 내고 경기도교육청의 왜곡된 교육행태에 대해 고발하며 교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