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행동하는프로라이프, "태어날 아이를 죽여도 된다고 가르치는 게 교육인가?"

URL복사

포괄적 성교육 중 '성과 재생산권'에 내포된 생명윤리 문제에 대한 교육청의 공식입장 요구
학생인권종합계획의 심각성에 대한 학부모들의 항의 농성 65일간 지속되고 있어

 

시민단체가 포괄적 성교육에 숨겨진 낙태 합법화, 생명경시 문제에 대한 교육청의 입장을 요구했다.

 

 

10일 낙태죄 폐지반대 시민단체연합인 '행동하는프로라이프'는 서울시 교육청 앞에서 학생인권종합계획에 내포된 생명윤리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청에 질의서를 제출했다.

 

단체는 "우리는 생명윤리를 훼손하는 교육이 시행될 수 있는 심각성을 좌시할 수 없다"며 ▲서울특별시교육청 제2차 학생인권종합계획의 주요 내용인 성평등, 성인권 교육의 일환으로 포괄적 성교육을 시행할 계획이 포함되어있는지, ▲포괄적 성교육에는 생명윤리에 어긋나는 비혼출산, 낙태(임신중지)를 '성과 재생산권리'라고 교육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지에 대해 질의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서울특별시교육청 제2차 학생인권종합계획(2021년~2023년)안은 성소수자 학생의 인권교육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고 그에 따라 성평등 교육, 성인권 교육을 표명하고 있다"며 "이것은 지금 우리 사회에 성윤리와 생명윤리에 관한 많은 문제를 일으키는 젠더이데올로기에 근거한 포괄적 성교육을 공교육에 도입하려는 의도라고 보여지며 우리 사회에 미칠 심각성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포괄적 성교육의 주제 중 하나인 '성과 재생산권'에는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비혼 출산, 낙태 등을 권리, 인권으로 교육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며 "비혼 출산, 낙태 등은 생명윤리법에 위배되는 것들이므로 공교육 현장에서 시행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전혜성 행동하는프로라이프 운영위원은 "태어난 사람이 태어날 사람을 죽이는 것을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아이들에게 가르칠 수 있나"라며 "어떻게 대한민국에 이토록 도덕적 해이가 판을 치는지 안타깝다. 악한 교육을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이 열린 서울시 교육청 앞에는 서울시학생인권조례 폐지 범시민연대가 65일째 24시간 텐트 농성을 진행했다. 이들은 "동성애 성전환을 옹호·조장하는 서울시 학생인권조례를 폐지하라"고 주장하며 서울시 학부모들이 주축이 되어 날마다 강제철거 계고장이 텐트에 붙여지는 상황 속에서도 농성을 이어왔다.

 

 

이들은 "텐트 농성이 진행 중인 와중에도 서울시 교육감은 동성애, 양성애, 성전환 옹호 및 조장 교육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 성평등 교육환경 조성 및 활성화 조례 개정안'을 발의하는 뻔뻔스러움의 극치를 보여줬다"며 "앞으로 서울시 25개 자치구에 권역별 지부를 설립하고, 서울시의 학부모, 시민단체, 종교단체, 교사들과 연합하여 학생인권 종합계획의 문제점과 학생인권조례 폐지의 필요성을 알려 나갈 것이며, 조직적인 서명운동을 서울시 전역에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관련기사

6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일성 회고록 두번째 판매금지 가처분소송... 시민단체 "자유를 파괴할 자유는 없다."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의 판매금지 가처분소송을 조속히 인용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단법인 법치와자유민주주의연대(NPK)는 2021년 4월 24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 대한 판매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해당 재판부(박병태, 인진섭, 권경선 판사)는 5월 13일 이 신청을 기각했고, 이에 NPK는 즉각 항고했다. 이후 사단법인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임원들을 중심으로 한 납북자 가족들은 2021년 5월 14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다시 '세기와 더불어'에 대한 판매 및 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도태우, 문수정, 이명규 변호사가 지난번과 같이 소송대리를 맡았으며, 새롭게 제기된 가처분 신청에 따라 22일 오후 3시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다시 가처분 심문기일이 열리게 되었다. 심문 기일에 앞서 기자회견을 가진 도 변호사는 "지난 가처분 신청 기각 결정문은 신청인들에게 민사 가처분이 요구하는 개인적 구체적 권리가 인정되기 어렵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고 밝히며, "이미 일반 판매가 일부 이루어진 상황에서 판매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 김일성 회고록 일반 판매를 합법화하는 결과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