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생명을 위해 일어서세요" Stand up for Life 1기 강좌 개강

URL복사

성산생명윤리연구소 주최 프로라이프 활동가 양성을 위한 교육
오는 14일부터 6주 과정. 온라인으로 진행

생명을 살리는 프로라이프(Pro-Life) 교육 "Stand up for Life"가 오는 14일 개강한다.

 

 

성산생명윤리연구소가 주최하는 Stand up for Life 강좌는 "Learn and Act for Life(생명을 위해 배우고 활동하라)"를 비전으로, 프로라이프 활동과 관련된 기초 지식을 교육하고 지역활동을 연계해 주는 프로그램으로서 "지식과 지혜를 겸비한 프로라이프 활동가 양성"을 미션으로 삼고있다.

 

본 교육은 6주 과정, 여덟 세션의 온라인 커리큘럼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구글 클래스룸을 활용하여 시간과 장소의 제약없이 자율적인 학습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각 세션에는 프로라이프 활동가로서 자질을 함양할 수 있는 다양한 미션들이 마련되어 있으며, 전 과정을 수료한 후에는 생명을 세우는 사람이란 의미를 가진 "Pro-life Builder"로 임명되어 각 지역의 생명운동단체로 파송, 그 지역의 생명지킴이로 활동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기독교 전문지에 미션 결과물을 기고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강좌를 기획한 성산생명윤리연구소의 이명진 소장은 "지식은 공유할 때 의미가 있다. 바른 지식이 전해질 때 생명이 지켜지고 살아나며 생명을 세울 수 있다. Stand up for Life 과정이 대한민국 생명운동에 작은 불씨가 되어, 생명을 세우는 사람, Pro-life Builder들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일어나기를 소망한다"고 강좌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본 강좌의 수강료는 무료이며, 참여를 원하는 경우 사무국 담당자(faiholove@naver.com 또는 010-8396-5737)에게 접수하면 된다. 접수 시 이름/나이/직업/소속교회(기독교인에 한함)/지역을 기재하면 된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이진수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천안함 전사자 부인 소천... 최재형 "아드님이 부디 용기를 잃지 않기를 기원"
천안함 전사자의 부인이 소천해 고등학교 1학년의 아들이 상주로 빈소를 지킨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21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은 "천안함 전사자 유가족에게 여러분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오늘(7월 21일) 오후 12시 30분경, 천안함 전사자의 부인께서 40대의 나이에 암 투병 중 소천하셨다. 이제 막 고등학교에 입학한 생때같은 고교 1학년 아들 하나만 세상에 두고 눈도 제대로 못 감고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전했다. 최 전 함장은 "지난 2010년, 6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오늘은 세상에서 유일하게 기댈 수 있었던 어머니까지 잃었다"며 "아직 세상을 알지 못하는 어린 아들은 어머니마저 떠나보낸 후 홀로 남겨진 세상을 깨닫기도 전에 깊은 충격과 좌절에 빠져 있다. 어울리지 않는 상복을 입고 미성년 상주가 돼 눈물 흘리며 어머니의 마지막을 지키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워 도움을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는 "부인은 심지어 주변에 폐 끼칠까 봐 암 투병 사실을 알리지도 않고 외로이 투병하다가 제게 조용히 하나뿐인 아들을 부탁하고 가셨다"며 "조국을 위한 남편의 의로운 죽음이 자주 폄훼되는 것이 평소 깊

국제

더보기
천멸중공! 인류의 공적 중국공산당을 규탄한다!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이해서 시민단체 공자학원실체알리기운동본부(대표 한민호/이하 ‘공실본’)가 《천멸중공! 인류의 공적(公敵) 중국공산당을 규탄한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는 “중국공산당이 창당 100년을 맞이해서 단말마의 거친 숨을 내쉬고 있다. 국민과 함께 축제를 벌이기는커녕, 국민들을 집안에 가두고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며 “중국공산당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총칼을 내세운 노골적인 위협과 적나라한 폭력을 꺼내 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창당 이후 100년 간 중국공산당이 소위 토지개혁, 대약진운동, 문화혁명, 천안문사태를 거치는 과정에서 수천만의 국민을 살육한 것을 비롯, 오늘날 신장 위구르족 민족 말살, 홍콩 민주화 탄압, 대만 침략 위협, 종교 탄압 등을 나열하며, 중국공산당이 자국 국민에게 저지른 만행을 규탄했다. 또, “중국공산당은 독재와 부패를 기본적 속성으로 하기에 필연적으로 침략적, 약탈적 대외정책을 추구”한다며 중공폐렴의 제조와 확산에 중국공산당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늘날 중국이 사회주의냐 자본주의냐 논란이 분분한 가운데, 공실본은 “중국공산당은 사회주의라는 가면을 쓰고 자본주의체제를 운영하면

경제

더보기
국가 우주정책 싱크탱크 ‘우주정책연구센터’ 설치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더워드뉴스 편집부) 연구개발 중심에서 외교,안보,산업 등 종합 정책 성격으로 확대되는 국가 우주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국가 우주정책의 싱크탱크인 전담 연구기관이 설치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주정책 수립의 전문성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국가우주정책연구센터의 유치기관과 센터를 이끌 센터장을 선정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한국연구재단의 공모 절차와 전문가 평가를 거쳐 과학기술분야의 대표 정책연구 기관인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을 유치기관으로, 전 과학기술정책연구원장인 조황희 박사를 초대 센터장으로 선정했다. 우주개발은 우주과학, 우주탐사를 넘어 활용 범위를 확장 중이다. 위성을 통한 기상예측, 미세먼지 등 환경관리, 해양생태계 관리, 국토 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정찰위성, 우주감시 등 안보 전략 자산으로 부상하고 있고 고부가 가치 산업인 우주산업은 우주인터넷, 우주관광 등의 실현과 함께 미래 유망기술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우리나라가 우주선진국 대열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균형 잡힌 국내,국제 우주개발 이슈와 각국 상황, 우리나라의 현황 등에 대한 객관적인 연구와 분석을 수행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