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바이든 "미국은 한국에서 독재자가 아닌 민주주의를 위해 싸운 것"

URL복사

전 세계적으로 민주주의와 독재간의 싸움이 벌어지고 있어... 반드시 지켜내야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민주주의를 수호해야 한다"며 "미국은 한국에서 독재자를 위해 싸운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해 싸웠다"고 강조했다.

 

 

31일(현지시간)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열린 메모리얼 데이 기념식 연설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민주주의는 삶의 방식이자 세상을 보는 방식"이라고 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등이 보도했다. 메모리얼 데이는 전쟁에서 사망한 이들을 기리는 날로 한국의 현충일과 유사한 날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민주주의는 미국의 영혼이며 이를 지키기 위해 싸우거나 목숨을 바칠 가치가 있는 영혼"이라며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의 민주주의가 위험에 처해 있다"면서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민주주의와 독재의 싸움이 벌어지고 독재적 통치의 물결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힌 바이든 대통령은 "자유와 기회 및 정의는 독재국가보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훨씬 더 잘 실현될 것"이라고 했다.

 

또 민주주의와 독재 간 싸움이 "우리 시대의 싸움"이라며 "서구 민주주의가 대규모 투자를 통해 정체 상태를 극복할 수 있음을 세계에 보여줘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민주주의는 그 기반이 강할 때 사람들이 자유롭고 공정하다"며 "편리하게 투표할 권리를 가질 때 그리고 자유롭고 독립적인 언론이 선전이 아닌 사실에 근거한 진실을 추구할 때 또 법의 지배가 공평하고 공정하게 적용될 때 번성한다"고 했다.

 

한국과 베트남,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 미군 참전 지역들을 거론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곳에서 미군 병사들은 독재자들을 위해 싸운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해 싸웠다"며 "'나 먼저'와 '우리 국민'이라는 개념 사이의 투쟁에서 미국민이 애국심을 발휘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미국 장병들을 향해 "매년 메모리얼 데이는 미국이 이어온 엄청난 희생을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나의 메시지는 간단하다. 감사하고 감사하다. 하나님께서 미국의 군대를 보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 = 조 바이든 대통령 SNS)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황교안 "종교의 자유 보장은 국민의 명령... 대면예배 전면 금지는 위헌“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종교의 자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는 것은 국민의 명령이요 헌법의 선언"이라고 강조했다. 황 전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오늘 교회에 가서 대면예배 드리겠다"며 "헌법 제20조는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민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는 경우에도 그 본질적인 내용을 침해할 수 없다'는 규정도 있다. 대면예배 전면 금지는 위헌"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다른 시설과는 달리 유독 종교활동에 대해서만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형평성에 어긋난다. 공정하지 않다.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면서 "정부에 촉구한다. 이제는 종교의 자유를 허가해야 한다. 교회, 성당, 사찰 모두 마찬가지다. 모두에게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 이것은 국민의 명령이요 헌법의 선언"이라고 했다. 또 "가장 철저하게 방역 준수하는 사람 중 하나가 종교인들"이라며 "거리두기 철저하게 지켰고 출입 시에도 방역원칙 지켰다. 마스크 다 썼고 손소독 했다. 매주 함께 하던 식사도 끊었다. 왜 다른 곳은 되고 종교단체는 안된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언젠가 민주당 전 원내대표가 '종교의 패권을 바꾸겠

국제

더보기
천멸중공! 인류의 공적 중국공산당을 규탄한다!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이해서 시민단체 공자학원실체알리기운동본부(대표 한민호/이하 ‘공실본’)가 《천멸중공! 인류의 공적(公敵) 중국공산당을 규탄한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는 “중국공산당이 창당 100년을 맞이해서 단말마의 거친 숨을 내쉬고 있다. 국민과 함께 축제를 벌이기는커녕, 국민들을 집안에 가두고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며 “중국공산당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총칼을 내세운 노골적인 위협과 적나라한 폭력을 꺼내 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창당 이후 100년 간 중국공산당이 소위 토지개혁, 대약진운동, 문화혁명, 천안문사태를 거치는 과정에서 수천만의 국민을 살육한 것을 비롯, 오늘날 신장 위구르족 민족 말살, 홍콩 민주화 탄압, 대만 침략 위협, 종교 탄압 등을 나열하며, 중국공산당이 자국 국민에게 저지른 만행을 규탄했다. 또, “중국공산당은 독재와 부패를 기본적 속성으로 하기에 필연적으로 침략적, 약탈적 대외정책을 추구”한다며 중공폐렴의 제조와 확산에 중국공산당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늘날 중국이 사회주의냐 자본주의냐 논란이 분분한 가운데, 공실본은 “중국공산당은 사회주의라는 가면을 쓰고 자본주의체제를 운영하면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