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일본 후쿠시마 7.3 강진... 정전 등 피해 속출

URL복사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과 제2원전 등 원전에 이상은 없어"
일본 기상청 "일주일 정도 여진이 이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13일 밤 11시 8분경 일본 미야기현(혼슈) 센다이 남동쪽 103km 해역에서 규모 7.3의 강한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기상청(JMA)은 지진의 규모를 최초 7.1로 발표했다가 이후 7.3으로 수정했다.

 

현지 공영방송 NHK는 지진의 영향으로 후쿠시마현과 미야기현 등 일본 도호쿠 지방에서 102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또 후쿠시마와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약 95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으며 고속철도인 신칸센 일부 노선과 재래식 철도인 JR노선은 일부 운행을 보류했다. 후쿠시마현의 경우 이와키시 쇼핑센터의 대형 유리창이 깨지는 등 많은 건물이 파손됐으며 산사태가 발생한 곳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14일 "주센다이총영사관에서 민단(재일본대한민국민단) 등 한인단체 연락망을 통해 피해 현황을 파악한 것에 따르면 현재까지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의 악몽이 지워지지 않은 가운데 이번 지진으로 인한 방사능 누출의 우려가 있었으나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과 제2원전 등 원전에 이상은 없다"고 발표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해수면이 약간 변동할 수 있으나 쓰나미 피해 우려는 없다고 분석하면서 "이번 지진이 발생한 위치로 볼 때 10년 전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의 여진으로 간주된다"고 했다. 또 "일주일 정도 여진이 이어질 수 있으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14일 "쓰나미 우려는 없다. 원전 관련해서도 이상이 보고 되지 않았고, 모두 정상"이라며 "무엇보다 인명 보호를 위해 확실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동일본대지진은 2011년 3월 11일 미야기현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9.0의 지진으로 강진과 함께 쓰나미까지 발생해 건물붕괴 등 피해가 속출했다. 1900년 이후 세계에서 네 번째로 강력한 지진으로 관측됐으며 사망자와 실종자가 2만여 명에 달했다. 당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사능 물질이 누출되기도 했다.

 

 

(사진 = 인스타그램)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준석, 태영호... 강남에서 함께 청년과 소통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와 태영호 의원(국민의힘, 서울 강남갑)이 강남에서 함께 청년과 만난다. 이 대표와 태 의원은 20일 일요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약 2시간 동안 강남역 11번 출구 부근 '강남 스퀘어 광장'에서 당원과 청년 그리고 주민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마련한다. 강남갑 당원협의회에서 기획하고 있었던 '청국장, 청년이 바라는 국민의힘 소통의 장' 프로젝트에 이 대표가 참여 의사를 표명하면서 이 대표와 태 의원이 함께 강남에서 청년과 당원들의 목소를 듣는 자리가 준비됐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 보수 1번지라 불리고 있는 강남에서 전통 지지층들이 가지고 있는 30대 당 대표에 대한 우려와 걱정의 목소리를 진정성 있게 경청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당 운영과 다음 대선 승리를 위한 비전과 정책들을 적극적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또 18일부터 국민의힘에서 시작한 대변인 2명과 상근부대변인 2명 선발을 위한 '1회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의 취지와 과정도 홍보할 것으로 전해졌다. 태 의원은 "이번 행사는 원래 청년들을 위해 기획되었으나, 이준석 대표가 참여하는 만큼 당원이든 청년이든 주민이든 누구나 이번 행사에 자유롭게 오셔서 당과 대한민국의 문제점, 나아갈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