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가치와 본질 회복을 위한 청년들의 네트워킹 'ORIGIN 2021' 개최

URL복사

26일 오후 7시 유튜브와 줌을 통해 라이브 진행
많은 가치관들로 혼란해진 시대에 바른 가치관을 가지고 살아가는 청년들의 네트워킹
경희대 한경훈 교수, 보아스의 이상태 대표 메시지 전해
4개 청년단체 대표들이 청년 운동의 의미에 대해 발표
'한국청년입법연구회'와 '한국청년생명윤리학회' 주최
'센Saint 언니'와 '더워드뉴스' 협력, '사단법인 크레도' 후원으로 진행

 

‘오리진’(Origin)의 가치와 본질을 회복하기 위해 각 영역에서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청년들의 첫 번째 네트워킹 행사 <오리진 2021, 콜로키움>이 오는 26일(화) 오후 7시 유튜브(ORIGIN 2021)와 줌을 통해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근원이라는 의미를 가진 Origin은 많은 가치관들로 혼잡해지고 생명력을 잃은 오늘의 청년사회에 세상의 첫 시작부터 존재했던 진리의 가치와 본질을 회복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사회 곳곳에서 자신만의 오리지널 아이덴티티(Original Identity)를 지키기 위해서 활동하는 청년들이 함께 한다는 의미도 가지고 있다.  

 

 

이번 <오리진 2021, 콜로키움>은 ‘한국청년입법연구회’와 ‘한국청년생명윤리학회’가 주최하고 ‘센Saint 언니’와 본보 ‘더워드뉴스’(The Word News)가 협력 단체로 참여하며 ‘사단법인 크레도’의 후원으로 이뤄진다.

 

 

이번 행사에는 상기 4개 단체 외에도 ‘그리스도의 계절’, ‘KELLA’, ‘청년한국’, ‘스위티스트’, ‘THE TRUTH’, ‘카도쉬’, ‘아름다운 결혼과 가정을 꿈꾸는 청년들의 모임’, ‘청년스케치’, ‘참인권청년연대’, ‘차별금지법반대청년연대’, ‘익투스’, ‘텔로스’, ‘따보따보’ 등 오리진의 가치와 본질을 회복하기 위해 각 영역에서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총 17개의 단체들이 함께 하는 네트워킹 파티로 이뤄진다.

 

먼저 1부 콜로키움에서는 경희대 한경훈 교수와 보아스의 이상태 대표가 오리진 청년들을 위한 메시지를 전하고, 4개 단체의 대표들이 각각 ‘청년 운동’에 대한 의미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2부행사에서는 각 단체에 참여하고 있는 청년들이 함께 네트워킹하는 온라인 파티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를 주최한 ‘한국청년입법연구회’의 최지현 대표는 “홀로 목소리를 내오던 오리지널리스트들이 이 자리를 통해 서로의 비전과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위로를 얻고 서로 격려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리고 최 대표는 “온라인으로 소통하고 교제하는 한 사람 한 사람이 쉬어감을 통해 회복을 얻고, 네트워킹 이후에 돌아간 자리에서도 각 영역별 오리진의 가치를 회복시키는 청년사회운동의 활성화가 이루어지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teamoriginalist@gmail.com

▷YOUTUBE: ORIGIN 2021

▷홍보영상

​​

 

(사진: 사단법인 크레도 제공)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유중원)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尹총장, 전격 사의 표명 “상식과 정의 무너지는 것 더 보기 어려워”... 文 즉각 수용
윤석열 검찰총장이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사의 표명 1시간여 만에 즉각 사의를 수용했다. 윤 총장은 4일 오후 2시 대검찰청 청사 현관 앞에서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고 한다.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검찰에서의 제 역할은 이제까지다.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 왔듯이 앞으로도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지난 2일 언론 인터뷰에서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에 대해 "수사권 완전한 박탈은 민주주의의 퇴보이자 헌법정신의 파괴"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3일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10분께 윤 총장 사의를 1시간여 만에 신속하게 수용했다. 이로써 2019년 7월 25일 취임한 윤 총장은 오는 7월 24일 2년 임기를 4개월여 앞두고 물러나게 됐다. 윤 총장은 '검찰가족께 드리는 글'이라는 사직 인사에서 "최근 검찰의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하여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