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하랑이랑] 석고방향제 함께 만들어요

URL복사

 

 

#비치코밍 두 번째 이야기
#석고방향제 함께 만들어요

바다에서 주어온 유리 조각,
플라스틱 조각, 스티로폼 조각,
그리고 조그만 조개로
석고방향제를 만들었어요.
과정도 아이들이 하기에 쉽고
완성품도 좋은 향기를 품고 있으니
활용하기도 좋아요

코로나가 다시 극성이어서
비치코밍이 아니더라도
다른 소재로 가족과 함께 만들어보세요.
집에서 아이들과 보내는
전쟁 같은 시간,

때로는 따분하고 무기력해지는 때에...
조금은 생기 있는 일을
한번 벌려 보심이 어떨까... 합니다^^

모든 양육의 현장에 있는
부모님들을 응원합니다~힘내세요!

(아, 향수를 사용하시는 분들은 다 만들고 난 뒤 뒷면에 분사해 주시면 됩니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하랑이랑)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관련기사

2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의사단체, "자격도 없는 자가 무슨 의사시험을?" 조민 의사국시 응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조국 전 법무장관의 딸 조민(29)씨의 의사국가고시 필기시험 응시효력을 정지하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재판장)는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1심 선고공판에서 공소사실 중 정 교수의 딸 조민씨의 입시비리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로 판단하고 징역 4년에 벌금 5억원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한 바 있다. 부산대 의전원 4학년에 재학중인 조씨는 지난 9월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을 치렀고 내년 1월 7일 필기시험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11월 조씨가 학부를 졸업한 고려대에서는 "입학 사정을 위한 전형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된다면 정해진 절차를 거쳐 입학 취소 처리가 될 수 있고, 이런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는 입장문을 낸 바 있다. 또한 지난 10월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부산대 국정감사 때 "부산대 학칙은 부정한 방법으로 입학한 것이 확인되면 입학을 취소할 수 있다"며 "법원 판결이 나오면 입학전형관리위원회를 열어 조치하겠다"고 밝힌바 있어 조씨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 취소 처분결정이 내려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이다. 그러나 입시비리에 대해 모두 유죄라는 1심 판결이 나온 후, 김해영 부산대 입학본부장

국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