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문화평론] 영화 언플랜드(Unplanned), "그 안에 생명이 있다"

URL복사

행동하는 프로라이프의 지원 및 센(saint)언니 주최로 관람한 영화 '언플랜드'
낙태 찬반이 아닌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영화
영화 속 베스트 "사람들이 기도할수록 낙태가 감소했다는 미국 가족계획연맹의 내부 자료"
조해진 의원이 발의한 낙태법 개정안 지지해야

 

11월 19일 목요일 저녁 7시 송파CGV에서 '행동하는 프로라이프'(생명존중운동 단체들의 연합)의 지원과 여성청년단체 '센(saint)언니'의 주최로 30명가량의 청년들이 12월 정식 개봉 예정인 영화 '언플랜드(Unplanned)'를 단체 관람했다. 영화상영 종료 후 청년들은 감상평을 공유했고, 행동하는 프로라이프 송혜정 상임대표와의 토론을 가지기도 했다.

 

 

작은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영화 '언플랜드'는 낙태 찬반의 이슈가 아닌 '생명'에 관한 영화다. 특별히 영화의 베스트씬을 꼽자면 미국의 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의 내부 자료에 따른 놀라운 통계가 소개되는 장면이다. 즉 "낙태를 반대하는 사람들이 가족계획연맹(지부) 건물 밖에서 더 많이 기도하면 할수록 낙태시술 예약자의 노쇼(no-show) 수가 증가했다"라는 내부 보고자료가 존재하더라는 것이다. 이처럼 기도에는 힘이 있다.  

 

2020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더 많은 이들의 간절한 기도로만 생명을 지킬 수 있다. 낙태죄가 전면 폐지되지 않고 더 많은 태아를 살릴 수 있는 법이 만들어 지기 바란다. 조해진 의원(국민의힘, 경남 밀양시의령군함안군창녕군)은 지난 11월 13일 심박동을 기준으로 태아의 생명권을 최대한 보호하되 불가피한 낙태는 허용하는 내용을 담은 '형법 일부 개정법률안'과, 약물 낙태를 허용하고 낙태의 절차 등을 규정한 '모자보건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에 생명권을 수호하는 교계와 시민사회단체들은 조해진 의원이 발의한 법률안을 환영하는 집회를 갖기도 했다. 앞으로도 생명을 수호하려는 유권자와 복음주의 생명운동가들은 좋은 법을 위해 노력하는 국회의원을 적극 지지하고 재정도 후원하여 입법활동에 건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개정 발의된 법안이 국회를 최종적으로 통과하기까지는 타협과 절충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를 반영한 것이 조해진 발의안이고 프로라이프 그룹도 이를 양지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분명히 여성과 태아의 생명 모두를 보호하려는 프로라이프 그룹과 생명의 편에 선 개인(pro-lifer)은 진리 안에서 계속해서 목소리를 낼 것이다. 인간의 생명은 수정(受精, conception) 순간부터 시작한다.

 

 

한편, 소리내지 못하는 생명을 위한 목소리가 되겠다는 청년들이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다. 수많은 이들의 기도는 세상을 바꿀 수 있다. 앞서 말한 미국 가족계획연맹의 내부 자료는 기도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주장을 여실히 증명하는 사례다.

 

우리 모두는 하나님 안에서 태초에 계획된 생명이다. 그렇기에 모든 생명은 지켜져야 한다. 다시 적극적으로 말해서 우리는 모든 생명을 지켜야 한다. 용기 내어 광장 한 가운데서 태아 생명의 가치를 외쳐준 애비 존슨(Abby Johnson, '언플랜드' 영화의 실제 주인공이자 생명운동가)과 애슐리 브랫처(Ashley Bratcher, 영화의 주인공)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

 

더 많은 이들이 영화관에 나와서 '언플랜드'를 보도록 홍보해야겠다. 그리고 성경과, 과학과, 이성과, 우리의 양심이 일관되게 뒷받침하는 다음의 간단한 진실을 세상에 알려야 한다. "태아는 생명입니다." 

 

끝으로 작지만 존귀한 생명을 생각하며 지은 시를 아래에 실어본다.

 

-

 

 

그 안에 생명

 

유중원   

 

Their fingerprints are all different

(그들의 지문은 모두가 달라)

Ever imagined their smile?

(아이들의 미소를 상상해 보셨나요?)

Anyhow they’re God’s beloved children

(어쨌거나 그들은 모두 사랑스런 그분의 자녀)

Yes we see the joy of life

(우리는 생명의 기쁨을 봅니다)

 

So we give this song for the little one

(그 작은 이들을 위한 이 노래를 드립니다)

Love song for the life of the unborn

(아직 태어나지 않은 생명을 위한 사랑의 노래)

Here we sing God’s masterpiece

(우리는 하나님의 작품을 노래합니다)

Yes we see the joy of life

(우리는 생명의 기쁨을 봅니다)

 

생명 생명 태아의 생명

주가 주신 그 생명

생명 생명 내가 외쳐야 할 생명

예수 십자가 그 생명

생명 생명 작은 자의 생명

주가 주신 그 생명

생명 생명 모두 외쳐야 할 생명

예수 십자가 그 생명

 

 

-

 

[언플랜드 후기 인터뷰 영상_청년스피릿]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유중원 객원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4명
100%
비추천
0명
0%

총 4명 참여

관련기사

1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위안부 피해자, 日정부 대상 승소… 한일관계 극한의 눈폭풍 속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대상으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법원이 5년만에 승소판결을 함에 따라 한일관계가 걷잡을 수 없이 냉각되며 한랭전선을 만들고 있다. 8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김정곤 부장판사)는 위안부 피해자 12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증거와 각종 자료, 변론의 취지를 종합해볼 때 피고의 불법 행위가 인정된다"며 "원고들에게 1인당 1억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 원고인 고 배춘희 할머니 등은 일본 식민지 시기 강제로 위안부로 차출됐다며 2013년 8월 일본 정부에 위자료 각 1억원을 청구하는 조정신청을 했다. 그러나 일본은 주권국가가 다른 나라의 법정에서 재판받을 수 없다는 국제법상 '주권면제 원칙'을 내세우며 한국 법원의 사건 소송 심리에 출석하지 않고 송달 자체도 거부하며 조정이 이뤄지지 않았고, 법원은 '16년 1월 본 사건을 정식 재판으로 넘겼다. 한편 한일 양국간 청구권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히 그리고 최종적으로 해결되었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일본 정부는 남관표 주일본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하여 "국제법상 주권면제 원칙을 부정하고, 원고의 소송을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이주열 한은총재, "내년 경제 K자형 회복,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 필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021년 신년사에서 완화기조의 통화정책을 계속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31일 배포한 2021년 신년사에서 앞으로 국내경제가 완만히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나,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높고 물가상승률도 목표수준을 상당기간 밑돌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우리 경제가 안정적인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될 때까지 통화정책은 완화기조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자산시장으로의 자금유입, 민간신용 증가 등 금융불균형 누증 위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만큼 금융안정 상황에 한층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총재는 "이번 코로나 위기상황에서 고용안정을 한국은행 법적 책무의 하나로 명시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졌는데, 고용안정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인다는 점에서 중앙은행도 통화정책 운용시 마땅히 고용상황을 중요한 판단요인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하며, 그러나 "상충 가능성이 있는 여러 목표를 두고 통화정책을 운용할 경우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기 어려울 수 있는 만큼, 국내외 연구결과 및 사례를 참고하는 한편 전문가의 의견을 적극 경청하여 우리 여건에 맞는 최적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