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조지아 재검표는 바이든의 승리?...트럼프 "서명 대조도 없는 재검표는 가짜"

URL복사

재검표 결과 바이든 후보가 12,284표 앞선 것으로 확인
트럼프 법률팀의 린 우드 변호사, "11월 3일 선거와 재검표 모두 사기" 주장

 

미국 조지아주의 대통령 선거 재검표 결과가 이전과 동일하게 바이든 후보가 앞선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서명 대조작업 없이 진행한 재검표는 의미 없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조지아주 국무장관실이 수작업을 통해 조지아주의 약 500만표를 모두 재검표한 결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약 1만 2천표 차이로 앞선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언론이 밝혔다.

 

 

16명의 선거인단이 배정된 조지아주는 총 투표수 약 500만표 가운데 바이든 2,472,002표(49.51%), 트럼프 2,457,880표(49.23%)로 바이든이 14,122표(0.28%포인트) 앞선 상황이었다. 부재자·우편투표는 약 130만여 표다.

 

선거 결과 차이가 0.5% 포인트 이하일 경우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는 조지아주법에 따라 진행된 재검표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1만 2,284표 차이로 앞선 것으로 확인됐다. 재검표 결과 두 후보의 표차가 처음보다 1,838여 표 줄어들었지만, 결과는 동일했다.

 

줄어든 1,800여 표에 대해 브래드 라펜스퍼거 조지아주 주무장관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투표 용지 누락은 실수로 인한 것"이라면서 "주정부는 이번 선거에서 광범위한 투표 조작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이러한 결과 나오기 전인 지난 16일, 조지아주 재검표에서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부분은 서명 대조작업을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고 밝히며 "서명 대조 작업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가짜 재검표"라며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트럼프 법률팀의 린 우드 변호사 역시 "조지아는 부패 소굴이다. 11월 3일 선거와 재검표 모두 사기였다. 우리의 선거와 표를 훔치지 않도록, 법원이 개입해야 한다"며 17일 조지아주의 선거 결과 인증 중단의 긴급청원을 조지아 서부지방법원에 요청했다.

 

미국 온라인에서도 우편투표 이름이 '캡틴 아메리카', '아이언맨'으로 된 투표가 발견됐다는 지적과 함께 이번 재검표를 통해 '결국 메모리카드 오류로 수 천 표가 누락될 수도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됐다. 재검표와 부정선거는 다른 문제이며 재검표 자체도 추후 문제의 여지가 있다는 주장이다.

 

미국 대선은 12월 14일 선거인단 투표를 앞두고 있으며 각 후보는 선거인단 투표에서 270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야 당선할 수 있다. 부정선거 등의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지역을 제외하면 20일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인단은 232명, 바이든 후보는 214명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선거(11월 3일)가 하루 지난 다음 그들(바이든 캠프)이 심하게 질 것으로 예상됐을 때, 미시간주에서 바이든에게 (갑자기) 134,886표가 쏟아졌다"며 "위스콘신주에서도 143,379개의 바이든 표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바이든 후보는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결과 문제 제기에 관한 한 기자의 질문에 "그들(미국 국민)은 엄청난 무책임을 보고 있는 것이라 본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무책임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5명
100%
비추천
0명
0%

총 5명 참여

관련기사

3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종구 "우상호, 박영선이 서울시장이 된다면 서울시민에 큰 고통"
이종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우상호 의원이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이 된다면 서울시민에게 커다란 고통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21일 자신의 SNS에서 "여당의 '우박'이 서울시민에게 떨어진다면?"이라는 글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실력 있는 후보, 서울 시정을 제대로 이끌 수 있는 정책능력이 있는 후보를 뽑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전 장관이 나온다고 한다. 우상호 의원은 '운동권' 출신이다. 경제에 대한 지식도, 제대로 일을 해 돈을 번 경험도 없다"고 지적했다. 또 "박영선 장관은 의정활동 동안 대화와 소통 대신 '싸움닭'으로 유명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두 사람을 '우박'이라고 표현했다. 하늘에서 떨어진 우박이 농민들에게 아픔을 주듯 서울에 떨어지는 더불어민주당의 우박은 서울 시민에게 커다란 고통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서울의 잃어버린 10년'을 만든 무책임한 박원순 전 시장 때문에 치르는 선거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박원순 전 시장 때문에 시민의 세금이 487억 원이나 들어간다"며 "더불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이재용, 징역 2년 6개월 법정구속... 기업경쟁력 손실 우려 높아져
이재용(53) 삼성전자 부회장이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코스피 시가총액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글로벌 기업 총수의 부재로 인해 삼성전자는 물론, 한국 경제 전반의 위기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송영승·강상욱 부장판사)는 18일 뇌물 공여 등 혐의를 받는 이 부회장에 대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 요구에 편승해 적극적으로 뇌물을 제공했고, 묵시적이기는 하나 승계작업을 돕기 위해 대통령 권한을 사용해달라는 취지의 부정한 청탁을 했다"며 "이 과정에서 무려 86억 8,000여만 원에 이르는 삼성전자 자금을 횡령해 뇌물을 제공했다"고 했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에게 징역과 함께 최서원 씨 딸 정유라 씨에게 건넸다가 돌려받은 말 '라우싱'의 몰수도 명령했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던 이 부회장은 법정 구속됐다. 이병태 KAIST 경영대학 교수는 "총수의 구속은 단기적 일상의 운영에는 큰 영향이 없지만 장기적 경쟁력에는 큰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며 "우리는 과연 '감옥의 담장 위를 걷고 있다'는 우리나라 경영자들의 사법 위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