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국민의힘 "정부, 선택적 통계로 경제 낙관론 쏟아내"

URL복사

"정부가 OECD 국가별 채무비율을 '단순 평균'이 아닌 '가중 평균'만 인용"

 

국민의힘이 정부가 유리한 통계만 선택적으로 인용해 우리나라 재정 건전성을 과장했다고 비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국민의힘, 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은 3일 논평을 통해 "정부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를 '선택적'으로 인용해 우리나라 재정 건전성을 실제보다 과장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며 "'잘못했으면 후보 내지 말자'던 '문재인 당헌'도 당원투표로 깨버리더니, 나라 살림살이 기준도 입맛대로 인용인가?"라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국회 예결특위 수석전문위원의 내년도 예산안 검토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는 OECD 회원국의 국가채무 비율 산정방식을 입맛대로 사용해 국가채무 비율이 낮은 듯이 주장해왔다"며 "OECD 국가별 채무비율을 '단순 평균' 방식으로 산출하는 것이 적절한데도 회원국 전체의 채무를 모두 더한 뒤 회원국 전체 GDP로 나누는 '가중 평균'만 인용해 왔다"고 지적했다. 즉, "우리나라가 참고로 해야 할 주요국가와의 비교가 아니라 국가부채가 엄청나게 많은 나라들까지 포함시킴으로써 착시효과를 노렸다"는 것이다. 이러한 정부 방식대로라면 "79.3%인 2018년 OECD 회원국 국가채무 비율 평균이 108.4%로 30%포인트나 높게 계산"된다.

 

최 대변인은 "입만 열면 'OECD 회원 36개국 국가채무 비율 평균은 100%가 넘는 반면, 우리나라는 절반도 안 되는 40% 초중반에 그친다'며 재정 건전성에 문제가 없다던 정부인데, 실상은 미국, 일본 등 경제 규모가 큰 나라의 국가채무 비율이 더 많이 반영되는 수치를 인용하며 '우리나라 국가채무 비율은 괜찮다'는 근거로 삼아온 것"이라며 "미국, 일본은 기축통화 국가이자 경제 규모나 내수시장의 크기가 우리와 달라서 비교 대상이 될 수 없으며 우리나라가 오히려 참고해야 할 나라들은 유럽 중견 국가들"이라고 했다.

 

최 대변인은 "'쓸 수 있는 돈이 충분하다'며 전가(傳家)의 보도(寶刀)처럼 인용하던 'OECD 회원국의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 평균'이 정부 입맛에 맞춘 유리한 통계라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3분기 반짝 호전을 기회 삼아 '우리나라 경제가 확연한 성장세로 돌아섰다'고 자화자찬하는 대통령, 나라 곳간이 어찌 비어가는지 돌아보지도 않고 내년에는 555조 8천억을 펑펑 쓰겠다는 정부의 대책 없는 낙관론에 죄 없는 국민과 미래세대만 허리가 휘어간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최 대변인은 예산국회에서 "국민 혈세 한 푼도 허투루 낭비되지 않도록 두 눈을 부릅뜨고 철저히 심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4일 종합정책질의를 시작으로 역대 최대인 555조 8000억 원 규모의 2021년도 정부 예산안을 심의하며 예산안 법정 처리 시한은 12월 2일까지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관련기사

1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헌정사 초유 현직 검찰총장 징계처분... 윤 총장 "부당하다. 법적 대응할 것"
대한민국 헌정 사상 처음으로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처분이 내려졌다.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는 16일 새벽, 17시간의 심의 끝에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정직 2개월의 징계 처분을 결정했다. 이날 심의엔 정한중 위원장 직무대리와 안진 전남대 로스쿨 교수, 이용구 법무부 차관과 신성식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등 4명이 참여했다. 징계위는 윤 총장의 6가지 혐의 가운데 판사 사찰 의혹 문건, 채널A 사건 관련 감찰·수사 방해, 정치적 중립 훼손 등 4가지 혐의를 인정했으나 언론사주와의 만남 등은 무혐의로 판단했다. 윤 총장의 직무가 정지되면 검찰은 당분간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의 대행 체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윤 총장 측 이완규 변호사는 같은 날 징계위의 결정을 놓고 "임기제 검찰총장을 내쫓기 위해 위법한 절차와 실체 없는 사유를 내세운 불법하고 부당한 조치"라면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과 법치주의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윤 총장은 "헌법과 법률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잘못을 바로잡을 것"이라고 밝히며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 밝혔다. 윤 총장 측은 징계위의 정직 처분의 효력을 멈춰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을 내고 취소소송 또한 청구할 것으로 예상된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