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이건희 삼성 회장 타계

URL복사

향년 78세. 가족장으로 치룰 예정

 

이건희 삼성 회장이 오늘 25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타계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후 경영일선에 복귀하지 못하고 6년간 투병해 왔다. 

향년 78세인 고인은 이병철 삼성 창업주 별세 이후 1987년 2대 회장으로 취임하여 삼성을 이끌어 왔다. 이 회장 재임 기간동안 삼성전자는 글로벌 브랜드로 부상했으며, 전 세계 최대 스마트폰, TV, 반도체 제조사로 성장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에 차려졌으며, 삼성 관계자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이 있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이진수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헌정 사상 초유 검찰총장 직무배제...尹 "한 점 부끄럼 없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를 명령했다. 헌정 사상 처음으로 법무부 장관이 현직 검찰총장의 직무를 배제한 가운데 윤 총장은 "한점 부끄럼 없다"며 추 장관의 직무 배제가 부당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4일 서울고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를 보고드린다"며 "법무부가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비위 혐의에 대해 직접 감찰을 진행한 결과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이 밝힌 윤 총장 직무배제 이유는 크게 6가지로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 사찰 ▲채널A 사건 및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관련 측근 비호를 위한 감찰 및 수사 방해, 언론과의 감찰 관련 정보 거래 ▲검찰총장 대면 조사 과정에서 협조 위반 및 감찰 방해 ▲검찰총장의 정치중립 위반 ▲ 감찰 대상자로서 협조 의무 위반 및 감찰 방해이다. 추 장관은 "이번 징계청구 혐의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다른 비위 혐의들에 대하여도 계속하여 진상 확인을 할 것"이라며 "향후 검사징계법이 정한 원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