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앤솔로지] 타락은 불순종과 교만의 결과입니다

URL복사

 

 

타락은 단순히

그리고 오로지 불순종이며

그것은 교만의 결과이다

 

 < C. S. 루이스 >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전광훈 무죄... "결국 대한민국은 헌법이 이기게 돼 있어..."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 훼손 등의 혐의로 기소됐던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무죄가 선고됨에 따라 곧바로 풀려나게 된 전 목사는 지지자들에게 양손의 엄지를 보이기도 했다. 전 목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집회 연설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자유 우파 정당들을 지지해 달라'는 등의 발언을 해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았다. 또 전 목사는 집회 등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간첩", "공산화를 시도했다" 등과 같은 발언을 해 문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의 혐의도 받았다. 그러나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허선아 부장판사)는 1심 판결에서 전 목사의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 훼손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집회 발언 시점에 아직 제21대 총선과 관련한 정당 후보자 등록이 이뤄지지 않았으며, 특정 후보자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공직선거법이 정한 선거운동에 해당하지 않는다. 공직선거법상 선거운동은 반드시 특정 후보자의 존재가 필요하다"며 "'자유우파 정당'은 의미 자체가 추상적이고 모호해 범위를 확정할 수 없고 실제 정당을 명확히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재판부는 전 목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이주열 한은총재, "내년 경제 K자형 회복,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 필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021년 신년사에서 완화기조의 통화정책을 계속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31일 배포한 2021년 신년사에서 앞으로 국내경제가 완만히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나,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높고 물가상승률도 목표수준을 상당기간 밑돌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우리 경제가 안정적인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될 때까지 통화정책은 완화기조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자산시장으로의 자금유입, 민간신용 증가 등 금융불균형 누증 위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만큼 금융안정 상황에 한층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총재는 "이번 코로나 위기상황에서 고용안정을 한국은행 법적 책무의 하나로 명시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졌는데, 고용안정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인다는 점에서 중앙은행도 통화정책 운용시 마땅히 고용상황을 중요한 판단요인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하며, 그러나 "상충 가능성이 있는 여러 목표를 두고 통화정책을 운용할 경우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기 어려울 수 있는 만큼, 국내외 연구결과 및 사례를 참고하는 한편 전문가의 의견을 적극 경청하여 우리 여건에 맞는 최적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