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짧굵] 호민이에게... 형이야...

URL복사

 

 

 

 

 

 

호민아...

형이야...

 

 

 

 

네가 시민독재를 얘기했는데

다른 말로 하면

그게 바로 인민재판이야

 

 

 

 

 

표현의 자유는

내가 좋아하는 걸

마음껏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내가 싫어하는 표현도

세상에 존재할 수 있는 게

표현의 자유야

 

 

 

본인들이 하고 싶은 모든 걸

다 맘대로 통치하는 방식.

공산주의에서 희생되고 숙청된 사람들은

겉으로는 다 시민의 뜻에 의해서

희생되는 것처럼 보인다.

 

 

 

 

이제는 그 독재가

엄청나게 더 커져 버렸어.

너도 말했잖아 .

창작환경이 갈수록 더

무서워지고 있다고.

시사만화가가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징역살이를 하는 세상이다.

 

 

 

 

자,

내가 업계의 미리보기라고 했지?

지금 내가 현재 당하고 있는 것이

절대로,

너희들에게 가지 않을까?

 

 

 

 

 

(사진=유튜브 캡처, 게티이미지뱅크)

(참고자료=윤튜브)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정희는 무조건 안 돼?!" 부산대, 보수주의 행사대관 일방적 철회 논란
부산대가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우호적인 강연이 있다는 이유로 행사 장소의 대관을 철회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루스포럼은 부산대트루스포럼 주관으로 오는 31일 부산대학교 10.16 기념관에서 '2020보수주의 컨퍼런스 in 부산'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당초 부산대의 공식적인 승인을 통해 장소를 대관했으나 행사를 며칠 남기지 않은 28일 오전, 부산대는 일방적인 장소 대관 철회를 통보했다. 일부 학생이 강연의 제목을 문제 삼았다는 이유였다. 일부 학생이 문제 삼은 강연은 이강호 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의 ‘박정희가 옳았다’는 강연이다. 이 위원은 1985년 서울대 총학생회장에 당선된 이력을 지닌 공산주의 운동가였지만, 소련의 붕괴로 공산주의 사상에 회의를 갖게 되며 자유보수주의로 전향한 바 있다. 이후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견해도 달리하면서 2019년엔 '박정희가 옳았다'는 책을 저술하기도 했다. 트루스포럼은 "행사가 임박한 상황에서 일부 학생들의 항의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장소이용 승인을 일방적으로 철회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며 부산대의 조치를 강력히 규탄했다. 트루스포럼의 김은구 대표는 "박정희 대통령과 10.16(부마민주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