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윤미향, 수사 4개월 만에 기소

URL복사

업무상 횡령등 8건의 혐의

 

윤미향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이 검찰에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회계 의혹 수사를 시작한 지 4개월 만이다.

 

 

정의연의 부실 회계 의혹은 지난 5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대구 기자회견 이후 제기됐으며, 시민단체들이 5월 11일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 의원과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하며 수사가 착수됐다.  

 

14일 서울서부지검에 따르면 윤 의원은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횡령, 업무상 배임 등 8건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의원이 2013년부터 2020년까지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로부터 3억여 원의 보조금을 부정 수령한 것을 비롯,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여성가족부를 통해 7개 사업에서 총 6천500여만 원을 부정 수령했으며, 개인 계좌를 이용해 2011년부터 2020년까지 경상비의 명목으로 임의 사용한 돈이 1억여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지난달 7일 성명을 내고 "정의연의 책임자였던 윤미향 의원이 정의연 후원금 횡령 의혹에 대한 반성이나 해결의지를 전혀 내비치지 않는 뻔뻔함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윤 의원이 직접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위기에 처한 개인의 자유, 이대로 괜찮은가', 한국하이에크소사이어티 심포지엄 개최
<위기에 처한 개인의 자유, 이대로 괜찮은가>를 주제로 <2020 한국하이에크소사이어티 가을 심포지엄>이 열렸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열림홀에서 한국하이에크소사이어티 주관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총 4개의 섹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행사에는 최승노 한국하이에크소사이어티 회장, 민경국 강원대 명예교수, 김영용 전남대 명예교수, 정회상 강원대 교수, 정기화 전남대 교수, 김영준 SFL Korea 대표, 옥동석 인천대 교수, 윤상호 한국지방세연구위원, 조재연 문화일보 기자, 안재욱 경희대 명예교수,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원장, 김이석 시장경제연구소장, 이진수 더워드뉴스 대표, 권혁철 자유기업센터 소장, 모기룡 연세대 인지과학연구소 전문연구원 등이 참석해 열띤 발표와 토론을 펼쳤다. 첫 번째 섹션 '장려금(리베이트) 규제로 침해받는 개인의 자유'에서 정회상 교수는 "판매장려금을 의미하는 리베이트라는 용어에 대해 뇌물과 같은 불법적인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미국 등에서 판매장려금 중 불법적인 금전수수는 킥백(kickback)이라는 별개의 용어를 사용하여 리베이트와 엄격히 구별된다"고 용어를 정의했다. 정 교수는 유통산업, 신문

국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