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안내

현금 내고 잔돈은 계좌로 받는 서비스 시행

URL복사

미니스톱, 현대백화점, 이마트24 유통 3사와 함께 추진

 

현금 결제 후 거스름돈은 계좌로 입금 받는 서비스가 도입된다.

 

 

한국은행은 8일 "3개의 유통업체(한국미니스톱, 현대백화점, 이마트24)와 함께 추진 중인 '거스름돈 계좌 입금 서비스'가 3일 한국미니스톱(전국 2,570개점)을 시작으로 도입됐다"고 밝혔다. 

 

편의점, 백화점 등 유통업체 매장‧가맹점에서 현금이나 상품권 거래 후 남은 거스름돈을 현금으로 받고 싶지 않을 경우 자신의 은행 계좌로 즉시 입금 받을 수 있으며 이러한 서비스의 확장에 따라 추후 현금 사용량은 지속해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거스름돈은 모바일현금카드(스마트폰에 생성된 QR코드 또는 바코드) 및 실물현금카드를 통해 고객의 은행계좌로 입금 처리되며, 현재 12개 금융기관(농협, SC, 우리, 신한, 수협, 전북, 대구, 경남, 부산, 제주, 농‧수협)이 발급한 현금카드를 통해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의 이용이 가능하다. 연말까지 기업‧하나‧국민‧산업‧광주은행도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마트24(5,000개점)와 현대백화점(백화점 15개점, 아웃렛 8개점) 또한 현재 내부 전산시스템을 구축 중이며 올해 말까지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 다니엘설 기자)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오피니언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정희는 무조건 안 돼?!" 부산대, 보수주의 행사대관 일방적 철회 논란
부산대가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우호적인 강연이 있다는 이유로 행사 장소의 대관을 철회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루스포럼은 부산대트루스포럼 주관으로 오는 31일 부산대학교 10.16 기념관에서 '2020보수주의 컨퍼런스 in 부산'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당초 부산대의 공식적인 승인을 통해 장소를 대관했으나 행사를 며칠 남기지 않은 28일 오전, 부산대는 일방적인 장소 대관 철회를 통보했다. 일부 학생이 강연의 제목을 문제 삼았다는 이유였다. 일부 학생이 문제 삼은 강연은 이강호 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의 ‘박정희가 옳았다’는 강연이다. 이 위원은 1985년 서울대 총학생회장에 당선된 이력을 지닌 공산주의 운동가였지만, 소련의 붕괴로 공산주의 사상에 회의를 갖게 되며 자유보수주의로 전향한 바 있다. 이후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견해도 달리하면서 2019년엔 '박정희가 옳았다'는 책을 저술하기도 했다. 트루스포럼은 "행사가 임박한 상황에서 일부 학생들의 항의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장소이용 승인을 일방적으로 철회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며 부산대의 조치를 강력히 규탄했다. 트루스포럼의 김은구 대표는 "박정희 대통령과 10.16(부마민주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